fbpx

재오픈한 두리랜드… 롯데월드, 에버랜드보다 비싼 가격, 실화냐?


임채무 하면 바로 떠오르는 두리랜드.




110억원이 투자되었다는 이 두리랜드는 입장료를 받지 않는 걸로 유명하다.


적자로 인해 빚만 수십억이라고 하는데,


사실 입장료가 무료지 놀이기구 요금은 받는다.
식당도 다른 놀이공원처럼 가성비가 떨어지는, 많이 남기는 그런 가격이다.
그런데도 적자가 나는 이유는,




방문객 자체가 적어서 그렇다.
두리랜드의 규모는 3천평.
이게 넓은지 좁은지 잘 감이 안 잡힐 거 같아서 비교해주자면 롯데월드가 4만평 정도 되고 에버랜드는 12만평 정도 된다고 한다.


어차피 가족단위로 놀이공원 가면 가는 기름값에 놀이기구비에 식사까지.
이것저것 돈 나가는 거에 비하면 입장료 무료는 큰 메리트라고 보기 어렵고 기왕 마음 먹고 가는 거 롯데월드나 에버랜드를 가지 두리랜드 가는 사람은 없으니까.
입장료 무료가 중요한 게 아니라 입장객 자체가 적으니 적자가 날 수 밖에 없는 거다.
아마 유료였으면 그나마 찾는 사람마저 더 없어서 적자폭은 더 컸을 듯.


적자에 허덕이던 두리랜드는 3년간의 리뉴얼로 최근 다시 오픈했다.
그러면서 ‘약간의 입장료’를 받기로 했단다.




근데 그 ‘약간의 입장료’가 얼마냐?
대인 2만원, 소인 2만5천원이다.


메이저 놀이공원인 롯데월드에 비하면 반값도 안 되는 가격 아니냐고 할 수도 있다.


근데 세상에 누가 롯데월드, 에버랜드를 제값내고 가나.
아마 방문객 대부분이 50% 할인을 받고 들어갈 거다.
그러니까 사실상 가격 차이가 없다.




두리랜드 홈페이지를 확인해보니 할인혜택 창이 준비중이란다.
뭐 실제로 가서는 있는지 모르겠는데 일단은 없는 것 같다.
얼핏보면 할인받은 롯데월드나 두리랜드나 가격이 비슷해보이는데 심지어 그런 것도 아니다.


롯데월드는 ‘자유이용권’이고 두리랜드는 ‘입장료’다.
입장료로 입장권을 사서 할 수 있는 건 입장 밖에 없고 놀이기구를 타려면 따로 돈을 내야한다.
어떻게보면 두리랜드가 13배나 넓은 롯데월드보다, 40배나 넓은 에버랜드보다 비싼 것이다.


실제 리뉴얼 이후 다녀온 후기를 보자.
엄청난 입장료.
별도의 놀이기구 비용.
가성비 떨어지는 음식 가격.
매표소 앞에서 돌아가는 사람도 있었으며 글쓴이도 재방문 의사는 없다고 한다.




흐음…


‘그러게. 저 돈이면 차라리 에버랜드를 가고 말지.’ 가 나만의 망상이 아니라 실제다.
거기까지 가서 돌아가는 사람이 있었을 정도.


내가 볼 때 글쓴이가 굉장히 착하게 말하는 거 같다.




아 그 110억은 임채무 개인의 돈이 아니라 여럿의 투자를 받은 거 같단다.


맘카페의 반응을 보자.
돈 더 내고 에버랜드가 낫겠다는 맘.
근데 제가 볼 때는 돈 더 내고 에버랜드가 아니라 돈 덜 내고 에버랜드입니다. 
입장료 얘기에 포기하는 맘.


갔다가 입장료 때문에 가나아트센터에서 놀고왔다는 맘.




헬 그 자체…


옥상에 철판덩어리들로 만든 국내 최대 미로…
저 돈을 에버랜드에 썼으면 더 싸게 사파리투어에 놀이기구까지 다 탐.


갔다온 사람들 다 분노중.




갔다온 사람들 다 분노중2.


사실 임채무 씨가 정말 숭고한 마음으로 두리랜드를 개장한 건지 아니면 그렇게 포장한 건지 나는 잘 모르겠지만 일단 대외적으로는 숭고한 마음이니 그렇다고 치고,
근데 좋은 의도로 뭔가를 했다고 해서 꼭 좋은 결과가 나오라는 법은 없다.
두리랜드는 사실 입장료 무료 시절을 생각해도 인근 주민이 아닌 이상 롯데월드나 에버랜드 놔두고 가야할 이유가 없는 곳이기 때문이다.


아마 이 글을 본 많은 사람들의 반응은 “헐 임채무 아저씨 착한 분인데 왜 글을 이렇게 나쁘게 쓰지”, “적자에 허덕여서 그거 좀 메꾸려고 입장료 받으시는 건데 이해해줘야죠” 이럴 거 같다.
그리고 정작 저 사람들은 두리랜드 안 가겠지.
뭐 그러든가 말든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