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내 감성으로는 조금 이해가 안 되는 법무부장차관의 소년원 행차


법무부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라온 영상임.


설날 소년원에 법무부장관과 차관이 찾아왔음.


뭔가 비밀을 가지고 왔다는 차관.


과연 왜 왔을까?


캡쳐 존나 무섭게 됐다.


소년원 학생들이 부모님께 새배를 드리고 싶을 거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함.
여기까지는 맞는 말.


아니 근데 이건 대체 무슨 말이냐.
집에 있는 부모님한테 세배를 드리고 싶어할테니 내가 대신 세배를 받아주겠다?
이게 대체 무슨 말이지?
소년원 애들이 세배를 드리고 싶을 순 있지.
근데 그게 부모님한테 직접 드리고 싶은 거지 부모님 나이 대의 생판 남한테 드리고 싶다는 건 아닐텐데?


으… 명절에 군부대 방문하는 정치인들이랑 다를 게 없네.


이게 뭐 하는 건지 모르겠다.


햄버거 교환 쿠폰…


인트로 때 말했던 비밀이란?


그냥 미신 얘기였다.


보수 정치인이었으면 식판 거꾸로 놓은 거 가지고 개털렸을 거임.


갑자기 장관에게 아들 얘기를 꺼내는 소년.


소년은 갑자기 왜 장관에게 아들 얘기를 꺼냈을까?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추미애 아들 문제.
추미애 아들이 카투사에서 군복무를 했는데 휴가 복귀 시간이 다 되어도 오지 않아 휴가미귀 군무이탈로 탈영 처리를 하려고 했음.
근데 추미애가 힘을 썼는지 휴가가 연장 되고 탈영 처리가 안 되었다는 의혹.


현동환 씨의 증언임.
이 사람이 누군데 증언하느냐?


당시 당직병이었다고 함.
얼마나 띠꺼웠으면 얼굴 까고 인터뷰를 할까.


원래 탈영처리 하려고 했는데 상급부대의 대위가 와서 휴가자로 바꾸라고 했다고 함.

ㄷㄷㄷ…


혹시 설날에 귀찮게 찾아온 것에 대한 보복으로 아들을 언급한 게 아닐까?

 

11살 아이가 1년 넘게 방문교사에게 맞으면서 소리도 내지 않은 이유


현재 청원이 올라와있음.


빛 하나 보이지 않는 완전 시각장애를 가진 엄마가 두 아이를 키우고 있는데 11살 아들에게 멍이 심하게 들어 있다는 주변 제보를 많이 받았다고 함.


알고보니 그 멍은 방문교사의 소행.
1년 전 부터 방문을 닫고 공부를 하던 아들.


CCTV를 보니 믿기지 않는 광경이..


방문교사가 1년 넘게 저러고 있었는데 모르고 있었던 엄마의 한.


방문교사는 CCTV에 찍힌 사실만 인정할 뿐 여태까지는 그런 적 없다고 함.


하지만 전문가 의견으로는 지속적인 괴롭힘으로 보인다고 함.


이거는 자격 박탈 해야지 진짜.


방송에도 나왔음.


방문교사는 ‘그 성별’ 이었다.


그리고 ‘그 체형’이었다.
아마 페미니즘 활동도 하지 않을까 싶다.
애가 맞으면서 소리조차 내지 않았다는데 그 이유는 뭘까?


ㅠㅠ…


저건 악마다.

요즘 한국여자들이 싱크로율 120%라며 극찬하는 드라마 여주

     


남자 주인공인 얘가,


악역인 얘랑,


얘를 두고 고민하는 내용임.
정말 고민이 많겠다~


원작자와 언론도 인정한 싱크로율 120%.


여초카페 언냐들도 조이서역에 너무 찰떡같지 잘 맞는다며 극찬 중.

 


4년 전 드라마 치즈인더트랩에서는 위 두 남자가,


동시에 얘를 좋아하는 내용이었는데 갑자기 생각나네…

 

올리브영에서 ㅅㅊㅎ 당했지만 남직원이 방관했다는 판녀


제목부터 뭔가 굉장히 호기심이 가득 생김.


과연 비방목적이 없을지.


손이 떨린다는 말을 쓰는 거 보니 뭔가 살짝 의심이…
언냐 나만 손 떨려?


죄송하다는 말을 하지 않고 내부 규정을 얘기했다는데 내부 규정대로 행동했으면 죄송해야할 이유는 뭐임?
규정대로 했을 뿐인 알바에게 큰소리와 반말까지 쳤다는 남자친구.
대체 사과는 누가 해야하는 것인가?
그리고 그쪽 부모님, 여동생이여도 그럴 수 있냐고 하는 걸로 봐서 전형적인 니가족충.
니네 아빠나 남동생이 올리브영 알바생이었어도 그럴 수 있었음?

여자 본인도 니가족충이었다.

찬반좌 열일하노.


과거에도 유사한 사례가 있었는데 당시 직원이 과연해서 신고했지만 피해를 봤다고 함.
생각해봐라.
남직원은 여자가 뭘 당했는지 보지도 못 했는데 여자 말만 듣고 신고했다가 나중에 해코지라도 당하면?
니 남동생이 남직원이었어도 그런 위기를 겪으라고 말할 수 있었을까?
범인을 잡는 것도 아니고 경찰에 신고하는 것도 스스로 못 하면 여자라는 생물은 대체 무슨 가치가 있지?


모르는 사람, 모르는 여자를 도와서 생기는 이점은 거의 없는 반면에 감점 요인은 존나게 많음.
도와줘봤자 감사 인사는 커녕 증언조차 꺼려서 남자만 처벌 받는 일이 부지기수.
왜 증언을 안 해주냐고 하니까 나중에 보복당할까 무서워서 그렇다네?
그러니까 남자들도 보복을 두려워하고 올리브영처럼 그냥 중립기어 박고 살아라.
범인 = 범죄 저지름 = 나쁜 사람 = 법이 두렵지 않은 사람 = 너에게 보복할 수 있음.

 

힘들어하는 시장 상인들을 위로(?)하는 민주당 정치인들 대참사


돈 많이 벌어 놓은 걸로 버텨라!


손님 적어서 편하시겠네?


여기에 대한 해명?


농담, 사장이 아니라 안면 있는 종업원에게 한 말, 이해 못 하면 감수성이 없으며 총리의 발언은 개념충만한 발언이었다는 게 민주당 입장.


???


???


???


???????????


확인사살.


돈 필요하면 대출 받아서 버텨라!


힘들면 대출 받아서 버텨라!


여기에 대한 좌파 역사학자(?) 전우용의 일침.
사실 시장 가서 인사하는 황교안 저격글인데 기가막히게 써먹을 수가 있네.
대통령, 총리, 장관님들.
시대착오적이고 중세적인 골목식당 순막 좀 그만두시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