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쭉빵 논란의 300억 계약녀 근황


부서마다 사람이 딱 1명인데 법과 관련된 부서…
여직원 혼자 중소기업 법무팀 팀장 하고 있나봄.


중국어 번역기 돌려서 300억짜리 계약 따낼 정도로 우수한 인재지만 여자라는 이유로 남직원과 월급 120만원 차이나서 퇴사했다고 함.


이후 조롱당하고 아무튼 팩트 맞다며 피드백 글 씀.


조롱하는 사람들 고소하겠다고 입장 밝힘.
그리고 그 이후…
모금까지 했다는데 글 삭제하고 ㅌㅌ…


현재 여초카페에서는 해당 글 쓴 사람이 혹시 남자인데 여혐몰이 하려고 주작글 쓴 거 아니냐며 몰아가는 중.

고깃집 침입해 음식이 아니라 폭력이라는 비건 페미니스트

뭐하는 사람인가 하고 트위터에 들어가보니,


비건이 채식주의자라는 건 알겠는데 동물권 활동가는 또 뭔지…
비질은 또 뭐고 방해시위는 뭔지 세이브 활동은 또 뭔지…
세상엔 참 내가 모르는 것 투성이다.

페미니즘에도 상당히 관심이 많으신 것 같다.


문제가 된 시위 영상.
조회수 지린다.


남들 밥 먹는데 가서 “지금 당신들이 폭력을 저지르고 있습니다” 하면서 식사를 방해했지만 폭력적인 행동은 아니었다고 함.
만약 여기에 불편을 느꼈다면 성공한 시위라고 함.
하…


그런데 사람들이 이 사람에 대해 문제를 제기함.


만두도 먹고,
마라탕도 먹는데 어떻게 비건이냐는 의혹 제기.


근데 아무튼 다 채식제품이니까 조롱하지 말라고 함.


이건 누가봐도 육류가공품 같은데…

이것도 누가봐도 고기 같은데…


근데 뭐 저런 이중성 문제를 다 떠나서 동물을 먹는 행위는 폭력이며 동물에게도 권리가 있으니 생명을 빼앗지 말라는데 정작 동물들은 서로 잡아먹지 않음?
동물은 동물을 먹을 권리가 있는데 사람은 동물을 먹을 권리가 없음?
사람이 동물보다도 권리가 없는 건가?
난 이해가 안 되네… 난 동물보다 좀 더 권리를 누리고 살래.

여초카페에서 KFC 불매운동을 하는 이유



15년도에 만든 광고가지고 여혐이라고 하는 중.
근데 이게 왜 여혐이냐?
일단 ‘자기야~ 나 기분전환 겸 빽 하나만 사줘^^’, ‘음.. 그럼 내 기분은?’ 이라는 문장에 성별이 있음?
남자가 여자한테 빽을 사달라고 했을 수도 있는 거임.
가방은 여자들의 전유물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여성혐오임.

하지만 밑에 숯놈들의 버거 라는 말을 보고 ‘숯놈? 숫놈? 수놈? 아하! 숯 부분에 있는 대답을 한 사람은 남자구나?’ 라고 할 수도 있음.
하지만 대답을 한 사람이 남자라고 해서 빽 하나만 사달라는 사람이 여자라는 법은 없음.
남자에게 자기야~ 라고 하는 사람이 꼭 여자라고 생각하는 것도 젠더감수성이 부족한 것임.
우리 사회에는 다양한 형태의 사랑이 많기 때문.

게다가 숯놈’들’의 버거라는 말도 주목해야한다.
대화하는 사람은 두 명인데 숯놈’들’의 대화?
둘 다 남자일 가능성이 더 높아졌음.
페미니즘의 논리는 페미니즘의 논리로 쳐부술 수 있다.
PS. 닭껍질튀김 먹으려다가 한정판매라 못 먹었는데 먹어본 사람 후기 좀.

베리굿 조현 코스프레 성상품화 논란의 본질


일간스포츠의 조연경 기자님이 작성하신 기사다.
제목을 읽어보자.
‘”완벽vs불쾌” 조현 노출 후폭풍, 의도는 정녕 순수했을까’
이 기자분이 쓰신 기사의 의도는 순수할까?
무슨 의도로 썼는지 뻔히 보이는 기사지만 내용을 읽어보도록 하자.


기자님이 몹시 화가 많이 난 듯 싶다.
연예인의 과감한 노출에 뭔가 불편한 점이 많으신 것 같다.
성상품화라는 말도 나온다.
이 기자님의 다른 기사들도 한 번 읽어보자.


놀랍게도 남성 연예인들의 훨씬 수위높은 노출에는 대단히 관대하며 오히려 환호한다.
그러니까 문제는 ‘연예인이 노출했다’가 아니라 ‘여성 연예인이 노출했다’가 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여자들은 여성 연예인의 노출에 무조건적으로 성상품화 얘기를 꺼낼까?


그건 또 아니다.
화사와 CL은 조현보다 훨씬 수위 높은 복장과 아찔한 동작들을 많이 보여왔지만 여태까지 여자들이 이들을 향해 성상품화니 싸보인다느니 하는 말을 하는 건 본 적이 없다.


오히려 이런 말같지도 않은 말로 쉴드를 치기도 한다.

 


그렇다.
조현 코스프레 성상품화 논란의 본질은 바로 ‘조현이 예쁘고 몸매가 좋아서’ 이다.
그녀가 성상품화 소리를 듣는 이유는 바로 이 이유 때문이다.
그러니 앞으로 저런 뉘앙스의 기사가 다른 아이돌에게도 쓰인다면 “아 얘 좀 생겼나보네”, “얘 조만간 뜨겠다” 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논란 때문에 뭔가 복잡한 감정이 있는지 인스타에다 장문의 글을 썼다.
아무튼 힘내길 바라며 아래는 뭐가 문제인지 모르겠는 조현의 코스프레 사진들이다.

영화 시사회에도 유리천장이? 존윅 남성전용 시사회의 진실


오늘 인터넷상에서 상당히 많이 도는 뉴스다.
여자는 못가는 시사회라면서 존윅3 노이즈마케팅 논란이란다.


롯데시네마에서 ‘남자들만을 위한 시사회, ‘남성 전용 시사회’를 한다는데,


이게 성차별적이라고 한다.
그냥 우스개소리로 하는 말이 아니라,


여초카페 반응이 이렇다.
그렇다면 왜 롯데시네마는 저런 여성혐오적 마케팅을 한 걸까?


그런게 아니라 원래 여성전용 시사회, 남성전용 시사회 이런식으로 나눠서 진행했고 여성전용 시사회가 훨씬 많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었는데 남자들은 그냥 그런갑다 하고 받아들였지만 여자들이 갑자기 난동을 부린 것.
이게 페미니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