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남성 전용 비밀 헬스장을 직접 가서 취재한 카광 대참사


얼마 전에 올렸던 종로의 한 이상한 헬스장.


카광이 엄청난 호기심을 보이기 시작하더니 결국 유튜브 복귀 컨텐츠로 저길 리뷰했다.


카메라맨과 같이 갔다고 한다.


마치…


이 부분에서 대답을 못 하는 점이 약간 의아스럽다.
카광 폰에 게이어플 있을텐데…


게이도 젊은 남자를 좋아하나보다.


난 가지도 못 하겠네…


탈모는 어느 세상에서나 배척받는구나.


아 나 진짜 못 가네…


난 안 가기도 하지만 못 가기도 하는 거였다.

요즘 페미들이 한남 욕 먹이기 위해 사용한다는 전술


어떤 남자가 본인 사진 다 까놓고 이름과 직장까지 다 공개해놓은 상태로 오또맘에게 나체사진 보내고 악플까지 달았다가 고소당했다고 함.


근데 그 남자 계정에 들어가보면 정말 딱 고소하기에 필요한 사진들만 올려놨음.
저렇게 멀쩌앟게 생기고 직장도 좋으면 팔로워도 꽤 있을법 한데 2명 밖에 없음.
그나마 일 터진 이후 생긴 팔로워로 보임.
페미가 욕 먹이고 싶고 고소 먹이고 싶은 한남을 발견했다?
그러면 그 사람 신상으로 인스타 계정 만들고나서 평소 싫어하던, 코르셋 콱콱 조인 여자들한테 저런식으로 테러하는 거임.
진짜 무섭다…
나도 학창시절 비슷한 테러방법 생각해봤었음.
내가 욕 먹이고 싶은 애 싸이월드 주소와 같은 아이디로 커뮤니티 같은데서 어그로 잔뜩 끌다가 꼬추사진 올리고 신상 털어보라고 어그로 끌면 걔 싸이 나와서 털리지 않을까 이런 생각.
근데 얘네는 한술 더 뜨네…

또 좌파들의 선동이었다? 황교안 선경례 짤의 진실


좌빨 사이트 보배드림에 올라온 글이다.
욕을 해가며 이게 뭐하는 거냐고 물어본다.
황교안의 대통령 권한대행 시절 움짤인데 왜 먼저 경례를 했느냐며 까는 내용이다.


베플들 보니까 다 까는 내용 뿐.
그렇다면 다른 댓글들은 어떨까?

 


댓글들도 다같이 욕이다.
미필이라 군대 예절을 몰랐다느니 뭐 다 그런 내용이고 아무 맥락도 없이 친일파로 몰아가며 자위대 어쩌고 하는 사람도 있다.
그렇다면 진실은 뭘까?


사실 장군이 먼저 경례를 했고 황교안이 그 경례를 받아줬다.
근데 4성 장군이 남한테 경례를 할 일이 몇 번이나 있을까?
원래 상급자에게 경례를 하고 상급자가 경례를 받아주고나서 손을 내려야하는데 자기 멋대로 내렸다가 황교안이 경례를 받아주자 황급히 다시 경례를 한 것이다.
장군 경례 -> 황교안이 받아주려 하는데 장군이 내림 -> 다시 장군 경례 이렇게 된 건데 황교안을 욕하기 위해 의도적으로 앞부분을 잘라내서 편집한 것이었다.


한편 원본 움짤이 올라오자 해당 글은 소리소문 없이 삭제되었다고 한다.

삼성 빅스비 내장 게임이 ‘광주폭동’? 쓰레기 뉴스를 보도한 SBS 대참사


어제자 SBS뉴스다.
삼성 빅스비에 내장된 황당한 게임 앱에서 ‘광주 폭동’이라는 단어를 사용했다며 비난한다.


사실 아키네이터라는 게임명을 듣고는 많은 사람들이 ‘아!’ 할 거임.


이 게임은 빅테이터를 기반으로 사용자와 스무고개를 해서 어떤 인물을 생각하고 있는지 맞춰주는 게임으로,


원래 웹에서 서비스 하고 있다가 어플도 출시함.
프랑스 회사에서 만든 거고 현재 안드로이드에서만 1억명 이상이 다운 받은 굉장히 유명한 어플임.


이런 어플을 빅스비에서 그냥 사용하기 쉽게 캡슐로 만들어놓은 건데 이걸 ‘삼성 빅스비 탑재 게임’이라고 말하며 마치 삼성에 문제가 있다는 듯이 말함.


위에 말했지만 빅데이터 기반으로 운영되는 서비스라 삼성은 당연하고 개발자들까지 이 게임 내용에 대해 손을 대거나 그런 게 없음.
그냥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대로 나오는 거임.


이런 걸 가지고 무슨 5.18서울기념사업회장 인터뷰까지 따오는 SBS뉴스 수준;


웃음참기 대회.


프랑스 회사에서 저딴 걸 대답해주겠냐.

오늘 내가 실행해보니까 빅스비에서 아키네이터 자체가 없어진 것 같더라.


삼성이 해결할 수 있는 문제였으면 저기서 뭐 광주폭동 어쩌고를 지웠을텐데 그게 안 된다.
남의 어플에 이래라 저래라 간섭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니 그냥 어플 자체를 빅스비에서 내렸다.
뭐 이렇게 했어도 삼성에게 책임이 있는 거 아니냐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다.


이건 내가 구글 어시스던트 어플에서 아키네이터와 연결한 것이다.


SBS가 삼성을 까는 논리대로라면 구글도 까여야한다.
아니 글을 쓰면서도 정말 황당하다.
어떻게 저런 뉴스를 내보낼 수 있지?
기자야 뭐 그렇다 치고 저걸 통과시켜준 데스크는 대체 제정신인가?


빅스비에서는 망고플레이트라는 맛집 추천 어플 내용도 띄워주던데 만약 빅스비를 통해 망고플레이트에서 추천한 식당에 가서 식중독에 걸리면 그게 삼성 책임인가?


빅스비에서 CBS 노컷뉴스 어플 내용도 띄워주던데 만약 노컷뉴스에서 가짜뉴스를 올렸다면 삼성이 가짜뉴스를 유포한 건가?
정말로 이해가 안 된다.
이왕 아키네이터에 대해 알아본 김에 재미삼아 몇 가지를 더 해보자.


유튜버라고 할 수 있는지 없는지 약간 애매해서 그럴겁니다 라고 했는데 잘 이해를 못 한다.


되게 잘 맞춘다.


기가 막히게 잘 맞춘다.


빅데이터 기반으로 운영되다보니 결과에 따라 좌키네이터로도 보는 사람도 있고 우키네이터로도 보는 사람도 있다.
그렇다면 진정한 의미에서 중도 아닐까.

집 있는 사람을 무주택자로 조작해 인터뷰한 PD수첩 대참사


어제자(20년 2월 11일) PD수첩.
‘요동치는 아파트 값에 무주택자들은 속수무책입니다’ 라는 나레이션이 흘러나오고,


최근 아파트값이 크게 오른 한 지역이라며 용산구 어느 아파트를 보여주더니,


1년 전 결혼해 이 집에 전세를 살고 있다는 ‘무주택자’를 인터뷰 한다.


집을 샀었어야하는데 후회한다는 김나윤 씨.
전세 미녀라는 타이틀로 커뮤니티에서 화제가 되었었다.

 


신혼부부 사진들과 애절한 음악으로 감성팔이를 시전하는 PD수첩.


슬픈 눈으로 하염없이 스마트폰을 바라보며 아파트 가격을 바라보는 김나윤 씨의 얼굴을 넣어 계속해서 무주택자의 설움 같은 모습을 보여준다.


이 때 산 사람들이 진짜 성공한 투자자들이라며 화면을 보여주는데 살짝 이상한 점이 있다.


분명히 PD수첩은 용산구 아파트에 전세 살고 있는 여자를 인터뷰 했는데 여자가 보여주고 있는 아파트는 서대문구에 있는 2015년 10월에 지어진 아파트다.
보통은 우리가 지금 살고 있는 용산구 아파트가 이 땐 얼마였는데 지금은 얼마다 이런 걸 보여주지 않나?
근데 서대문구 아파트 가격을 보여주는 건 왜일까? 저 아파트는 대체 무엇일까?
여기에 대해서는 뒤에 알려드리겠음.


계속해서 나오는 슬픈 눈.


집값 오르는 거 보면 박탈감도 오고 현타가 온다고 함.
저기서 말하는 몸테크란 재개발 예정인 허름한 집 가서 살다가 재개발 노리는 건데 몸이 힘들어서 몸테크라고 한단다.
아무튼 ‘무주택자의 설움’ 이런 느낌으로 인터뷰를 보여줬는데,


띠용? 알고보니 저 여자는 DMC 파크뷰 자이 아파트 매수한 여자임.
그러니까 이미 아파트를 산 사람이고 무주택자가 아님.
그걸 PD도 다 알고 있으면서 아파트 샀다는 부분을 편집하고 내보내겠다고 한 거임.


이걸 알고보니 이 장면이 이해된다.
서대문구에 있는 2015년 10월 지어진 아파트?

 


그냥 자기가 사놓은 아파트 가격 보여주면서 얘기한 건데 마치 지금 전세 살고있는 용산구 아파트인 것 처럼 편집한 거임.

편집 과정에서 미처 지우지 못한 부분도 있음.
나레이션 : 더 늦기 전에 아파트를 사야겠다고 다짐합니다.
PD : 아 지금 분석한 거예요?
여자 : ‘저희가 산거…’ 아니아니 이거는 실거래가 등록된 거를 남편이 이렇게 정리했습니다.


PD수첩측은 아파트 구매를 인터뷰 당일날 알았다고 변명하는데 저런 나레이션 넣어가며 무주택자인 것 처럼 편집해놓고 무슨 말같지도 않은 소리를 하는지 모르겠다.

 

미투(?)를 당했다는 장문복… 미투 내용 전체와 해석


장문복의 전여친으로 실체를 밝히고자 글을 썼단다.
뭐 장문복이 페북에 쓴 글로 봐서 사귄 것 까지는 맞는 거 같다.


몇일전(X) 며칠전(O) 꽤나 많이 틀리는 맞춤법이라 한 번 지적해봄.
3개월을 사귀었다고 한다.
술자리에서 만났다고 하는데 첫만남에 ㅅㅎㄹ(?)을 했다고 한다.


ㅅㅊㅎ(?)을 시도하려고도 해서 거리를 뒀다고 하는데 갑자기 호감이 생겨 연락을 하게 되었다고…
대체 무슨 흐름인지 알 수가 없다.


장 : 하자
여 :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장 : 그럼 사귀자
여 : 그럼 하자
여기서 문제되는 부분이 있는가?


용돈을 얼마 줬는지 안 적은 거 보니 소액임이 틀림 없다.
남의 핸드폰 본 게 무슨 자랑이라고 저렇게 적어놨는지.
그리고 보통 남의 핸드폰 안에 있는 내용은 본인이 모르는 내용이 대부분인 게 정상이다.


아니 자기 집으로 초대한 것도 아니고 콘서트장에 초대도 못 하나.
바람을 피운 것도 아니고 술자리에 여자가 있던 것도 뭐가 그리 큰 문제라고.


아니 이 대화를 보고 뭐가 손이 떨리고 놀라지.


‘언냐 나만 지금 손 떨려?’ 같은 말을 자주 하는 부류가…


근데 생각해보면 저격글을 쓸 거면 가장 수위가 높은 캡쳐를 올렸을 거 아님?
근데도 저게 전부이면 장문복 사생활 굉장히 깨끗한 거 아닌가?


지가 헤어지자고 먼저 말하고 집에서 나가라고 말했으면서 장문복이 나가자 “헤어지자는 뜻이냐” 하고 연락을 했다고 함.
내가 볼 때 여자가 장문복 좋아했는데 마음에도 없는 헤어지자는 소리 했다가 장문복이 진짜 헤어지겠다고 하니까 붙잡다가 포기하고 엿이나 먹이는 게 아닌가 싶다.


한편 네티즌들은 ‘장문복이 머리 기르고 이상한 컨셉 잡길래 걱정했는데 여자 잘 만나고 있었구나’ 라며 다행이라는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