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bpx

기부받은 10억으로 위안부 쉼터 짓고 펜션으로 운영한 윤미향


2012년 현대중공업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에 10억원을 기탁하며 위안부 할머니를 위한 치유의 집을 건립에 도움을 준다.




정의기억연대 홈페이지에도 나와있지만 정의연의 전신이 바로 정대협이다.

10억 중 7억 5천만원으로 안성에 땅을 사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이라는 이름의 위안부 할머니 쉼터를 만든 정대협.
근데 정작 위안부 할머니들이 이 곳을 이용하는 일은 1년에 한두번 정도 뿐이었단다.
그럼 평소엔 어떻게 운영되고 있었을까?


뉴스를 보니 펜션으로 쓰이고 있었다고 한다.
심지어 관리인은 윤미향의 부친.
기부 받은 돈으로 펜션 지어서 자기 아빠 일자리를 만들어 준 건가?
이게 또 좌빨들은 조선일보 보도니까 안 믿을 수도 있음.




2016년 네이버 블로그에 올라온 글이다.
한 컴퓨터 수리기사가 교회 청년 행사에 다녀왔는데,


그게 안성에 있는 펜션이었단다.
놀랍게도 위에 말한 정대협이 지은 펜션임.


돈이 좋긴 좋아.




미향이 아버님?


그냥 펜션 그 자체네.

 


정확히 어딘지 물어보는 사람들을 위해 블로그 주인이 남긴 댓글.
윤미향이 직접 펜션 예약까지 받았나보다.




정의연은 최근 갑자기 저 펜션을 팔았다고.


지난달 23일이면… 윤미향 당선 일주일만에 팔았네?


공시지가는 두배 가까이 올랐는데 반값에 팔았음.
누구한테 팔았을까…
기부 받아서 저따위로 운영하고 날려먹어도 되나?
저 펜션 이용요금은 과연 정의연에서 회계처리 해서 제대로 쓰였을까?
윤미향 아버지는 관리사로 일하면서 돈을 받지 않았을까?